최종편집시간: 2020-07-06 11:17:01
모바일
27.9℃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삼성 '노동3권 실효성 보장' 등 준법위 권고 이행안 마련

  • 입력 2020.06.04 15:40 | 수정 2020.06.04 15:43
  • EBN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이사회 산하 '노사관계 자문그룹' 설치…시민사회와 커뮤니케이션 확대


ⓒ삼성전자ⓒ삼성전자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삼성 계열사들은 4일 삼성준법감시위원회(위원장 김지형 전 대법관)의 권고안에 대한 구체적 이행 방안을 마련, 위원회에 제출했다.


이는 삼성준법감시위가 지난 3월 11일 권고한 내용을 기반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달 6일 대국민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힌 뒤 나온 후속 조치다.


삼성은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과 관련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이사회 산하에 설치한다. 노사 정책을 자문하고 개선안도 제안하는 등 실질적 역할을 부여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외 임직원 대상 노동 관련 준법 교육 의무화 ▲컴플라이언스팀 준법 감시활동 강화 ▲노동·인권 단체 인사 초빙 강연도 이행 방안에 담았다.


삼성은 준법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가능한 경영체계의 수립과 관련, 업(業)의 특성에 부합하고 경영 효율을 증대시킬 수 있는 지속가능한 경영체계를 중장기 과제로 검토할 방침이다. 아울러 법령·제도 검토, 해외 유수기업 사례 벤치마킹에 대한 연구 용역을 외부 전문기관에 발주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또한 삼성은 시민단체와의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에 대해, 시민사회와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상호 발전 방안 논의를 위해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할 전담자를 지정할 계획이다. 이밖에 환경, 경제, 소비자, 인권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사내 행사에 시민단체를 초청하는 등 이해와 협력의 폭을 넓혀나갈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월 6일 삼정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대국민 입장 발표를 통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을 안겨드렸다"며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한 점이 있다"고 사과했다.


이 부회장은 노사 문제에 대해 "더이상 삼성에서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노조 문제와 관련해 상처 입은 모든 분들게 사과드린다. 노사 화합과 상생을 도모하고 건전한 노사문화 정착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문제에 대해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