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5 17:06:40
모바일
24.9℃
보통 비
미세먼지 좋음

환경부, 한전 5대 발전자회사 오염물질 저감 강화

  • 입력 2020.07.06 15:32 | 수정 2020.07.06 15:32
  • EBN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환경설비 개선에 4조6000억원 투입…2025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대폭 개선


한국동서발전(주) 당진화력본부ⓒ환경부한국동서발전(주) 당진화력본부ⓒ환경부

환경부가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위해 보다 강화된 통합허가 검토를 진행했다.


환경부는 7월 중 한국전력 5대 공공발전사에 대한 통합환경허가를 완료한다고 6일 밝혔다.


한국전력 5대 발전자회사(동서·서부·남동·남부·중부발전)는 올해 말까지 통합환경허가를 받아야 하는 발전업종에 속한다. 현재 태안·당진·보령 등에 위치한 29개 발전소를 보유하고 있다.


통합환경허가란 대기·수질·폐기물 등 환경 매체별로 분산된 환경 인허가를 하나로 통합해 사업장별 맞춤형 허가기준을 설정하는 제도다.


5대 발전사는 전체 발전시설에서 나오는 대기오염물질의 80% 이상을 배출하고 있다. 환경부는 2018년부터 사업장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TWG)를 통해 환경기술 적용가능성과 오염물질 저감방안 등을 검토해왔다. 지난해에는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등 13개 사업장 허가를 완료했고 올해 7월에는 5대 공공발전사(29개소) 허가를 완료한다.


환경부는 특히 사업장별로 지역사회에 미치는 환경영향과 기술수준 등을 고려해 미세먼지 등 오염원별 최대한 저감할 수 있는 강화된 허가조건을 포함한 통합허가 검토를 진행했다. 당진·태안·보령 석탄발전소에 적용되는 허가조건은 현재 가동 중인 동일 규모 시설 중 가장 적게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도록 허가조건 강화했다.


5대 발전사는 통합환경허가를 이행하기 위해 2025년까지 총 4조6000억원을 환경설비 개선에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19년 대비 연간 7만4000톤, 약 45% 줄어들 것으로 예측된다.


2025년까지 발전소 가동 시 미세먼지 유발물질인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을 저감하기 위한 대기오염 방지시설 개선에 3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그간 야외 보관하던 석탄 보관장을 옥내화해 날림먼지를 저감하는데 1조3000억원, 일부 사업장에서 발전연료로 사용하던 중유 등을 액화천연가스(LNG)로 전환하는 데 700억원, 그 외 폐수 재이용시스템 구축 등에 600억원을 투입한다.


이날 오후 충청남도 당진에 위치한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 등 통합허가 사업장 현장을 점검한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공공발전시설의 과감한 환경투자는 당초 계획했던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그린뉴딜 정책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