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4 16:34:59
모바일
30.4℃
실 비
미세먼지 보통

'금융위 비판' 금감원 "3년간 사모펀드 전수조사? 그전에 대부분 청산"

  • 입력 2020.07.06 18:22 | 수정 2020.07.06 18:22
  • EBN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노조 "사모펀드가 그렇게 좋으면 금융위 고위직이 먼저 사모펀드에 투자했어야"

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이 금융위원회를 비판했다. 금융위가 발표한 ‘3년에 걸친 사모펀드 전수조사 추진’이 비현실적이며, 책임 회피성 대응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금감원 노조는 6일 ‘금융위는 발 뺀 전수조사’라는 이름으로 발표한 성명에서 “사모펀드 사태를 해결한다며 정작 금융위는 뒤로 빠져 책임을 피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질타했다.


앞서 금융위는 금감원과 예금보험공사 등으로 구성된 별도 검사단을 만들어 사모펀드에 대한 전수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금감원 노조는 규제 완화 등으로 사고를 야기한 금융위는 다른 기관에 부담을 넘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금감원 노조는 “서류점검에만 3년이 걸린다는데, 정상적인 사모펀드가 통상 3~5년 사이에 청산하는 걸 고려하면 그 사이에 없어질 펀드도 부지기수일 것”이라면서 “서류 점검에서 옵티머스와 같은 사건을 발견한다고 한들, 인지 시점에서는 관련자들이 이미 ‘먹튀’하고 잠적할 것이 뻔하다”고 우려했다.


금감원 노조는 또 “애초에 금융위는 모험자본을 조성하겠다며 사모펀드 규제를 완화했는데, 정작 수십억 원의 자산을 보유한 금융위 고위 인사 중 사모펀드에 투자한 사람은 아무도 안 보인다”고 했다.


이어 “강남 아파트는 필수지만 위험한 사모펀드에는 아무도 투자하지 않았다”면서 “사모펀드가 그렇게 좋으면 금융위 고위직이 먼저 사모펀드에 투자하는 게 상식”이라고 지적했다.


금감원 노조는 지난달 25일에도 은 위원장을 향해 “경솔하다”며 비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