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9 15:57:57
모바일
25.9℃
실 비
미세먼지 좋음

셀트리온헬스케어, 2분기 예상치 부합-신한

  • 입력 2020.07.07 08:47 | 수정 2020.07.07 08:48
  • EBN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신한금융투자는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해 2분기 실적이 컨센서스에 부합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11만원에서 14만원으로 상향한다고 7일 밝혔다.


이동건 연구원은 "2분기 연결 매출액은 42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 영업이익은 669억원으로 622.5% 증가가 예상된다"며 "시장 컨센서스 매출액 4280억원,영업이익 667억원에 부합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렘시마(Remsima)·인플렉트라(Inflectra) 매출액은 1599억원으로 추정한다"며 "지난해 말 미국 최대 사보험사 선호 의약품 등재 효과에 따른 미국향 매출액 증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달 25일 유럽의약품청 약물사용자문위원회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렘시마SC 적응증 추가 신청에 대한 허가 승인 권고를 발표 했다"며 "기존 류마티스관절염 뿐만 아니라 인플릭시맙(Infliximab)의 전체 적응증으로 확대될 예정인데 향후 매출 고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연초 이후 꾸준한 주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트룩시마(Truxima), 렘시마SC 출시 효과가 본격화됨에 따라 매 분기 실적 성장세는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부였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