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9 15:57:57
모바일
25.9℃
실 비
미세먼지 좋음

서울은 레드오션…대형건설사, 하반기 정비사업 "지방으로"

  • 입력 2020.07.07 10:26 | 수정 2020.07.07 10:27
  • EBN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상반기 대비 하반기 서울 정비시장 잠잠

부산·대전 등 대규모 사업지에 진출 박차

수도권 아파트 건설 현장, 본문과 무관함. ⓒEBN수도권 아파트 건설 현장, 본문과 무관함. ⓒEBN

하반기 대형건설사들의 정비사업 수주전 격전지가 서울에서 지방으로 옮겨갈 전망이다.


수도권 재건축 규제가 강화되면서 정비사업 물량 감소가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일감확보를 위해 지방 알짜 사업에 눈독을 들이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는 분석이다.


7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대형건설사들은 올해 상반기 서울 정비시장에서 치열한 수주전을 벌였다.


올초 성동구 옥수동의 한남하이츠 재건축을 시작으로 서초구의 신반포15차·신반포21차·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등 반포 대전을 거쳐 역대 최대 규모 재개발인 용산구 한남 3구역 재개발 사업도 시공사 선정이 끝났다.


주요 정비사업이 쏟아졌던 상반기와 달리 하반기 서울 정비시장에서 눈에 띄는 재개발 사업은 흑석9·11구역 정도다.


반면 부산·대전 등 지방에서는 공사비 수천억원대의 대형 정비사업이 줄줄이 예정돼 있다.


부산에서는 △남구 문현1구역 재개발 △남구 대연8구역 재개발 △해운대구 우동1구역 삼호가든 재건축 △해운대구 반여3구역 재건축 등이 대형건설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실제로 부산 정비사업 현장설명회에는 GS건설·현대엔지니어링 등 대형건설사들이 참여하기도 했다.


대전에서도 공사비가 4000억원에 육박하는 동구 삼성 1구역 재개발 사업을 따내기 위해 대림산업·대림건설 컨소시엄과 코오롱글로벌의 수주전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5300억원 규모의 대구 남구 앞산점보 재개발 사업에도 롯데건설·대우건설 컨소시엄이 참여하는 등 대형건설사의 참여가 두드러지고 있다.


서울 강서구 아파트촌 전경, 본문과 무관함.ⓒEBN서울 강서구 아파트촌 전경, 본문과 무관함.ⓒEBN

대형건설사들이 이처럼 지방 정비사업 수주에 적극 나서고 있는 이유는 서울 및 수도권의 고강도 규제로 수주 어려움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오는 28일부터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고 6·17 부동산 대책으로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의 재건축에서는 조합원 분양신청시까지 2년 이상 거주한 경우에 한해 분양 신청을 허용하는 등 규제가 강화되면서 재건축 사업 발주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수주도 코로나19와 저유가·저성장 여파로 발주 물량이 한정적이기 때문에 대형건설사의 일감 확보에 비상이 걸린 것이다. 이 때문에 대형건설사들의 지방 시장 공략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정비사업 수주시 수익성을 꼼꼼히 따져서 하고 있다"며 "최근 지방 광역시의 경우 청약 경쟁률이 높고 사업성이 확보돼 여러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대형건설사의 지방 진출 확대에 중견건설사들의 고민은 커지고 있다.


정비사업에서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주거 브랜드파워는 갈수록 더 중요해지고 있는데 대형건설사와 직접적인 경쟁에서 여려움이 있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중견건설사 관계자는 "지방의 대형 사업뿐만 아니라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 재건축까지도 대형건설사가 뛰어들어 점점 더 정비사업 수주 경쟁은 치열해지고 수주도 어려워질 것 같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