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2 15:02:58
모바일
31.4℃
연무
미세먼지 좋음

삼성전자, 프리미엄 사운드바 'Q 시리즈' 출시

  • 입력 2020.07.08 11:00 | 수정 2020.07.08 08:55
  • EBN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가정용 최다 서라운드 9.1.4채널 지원...'크바드라트' 패브릭 소재 적용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신제품 프리미엄 사운드바 HW-Q950T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삼성전자 모델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신제품 프리미엄 사운드바 HW-Q950T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020년형 사운드바 'Q 시리즈'의 최고급 모델인 'HW-Q950T'와 'HW-Q900T'를 호주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HW-Q950T는 천장 방향으로 소리를 내보내는 두 개의 무선 후방 업파이어링(Upfiring) 스피커를 포함해 가정용으로는 최다 채널인 9.1.4 채널을 지원하며, HW-Q900T는 본체와 서브 우퍼 만으로 7.1.2 채널을 지원한다.

9.1.4 채널은 기존 7.1.4 채널에 좌우 와이드 스피커가 추가된 것으로 물체의 움직임을 보다 사실적으로 표현해주며, 사용자 전면 기준 좌우 60도 전후 각도에서 나오는 전측방 사운드를 들려줌으로써 사운드 범위가 넓어져 보다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HW-Q950T와 HW-Q900T는 입체 음향 기술인 돌비사의 애트모스와 DTS사의 DTS:X를 모두 탑재했으며, 새롭게 HDMI eARC(Enhanced Audio Return Channel)도 지원해 돌비 트루 HD(Dolby TrueHD)와 같은 무손실의 고품질 서라운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이 제품들은 2020년형 삼성 QLED TV와 연동할 경우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풍부한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해 주는 'Q-심포니' 기능도 지원한다.


'Q-심포니'는 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번에 신제품에 적용된 Q-심포니, 와이드 스피커 등 주요 기능들은 미국 소재 삼성 오디오랩 소속의 세계 최고 수준 음향 엔지니어들이 참여해 완성했다. HW-Q950T와 HW-Q900T는 기능뿐 아니라 디자인도 강화됐다.


두 제품은 기존 대비 사운드바 본체 높이를 13mm이상 낮춘 69.5mm로 설계돼 스탠드형 TV와 같이 설치하는 경우에도 화면을 가리지 않고 조화를 이루며, 사운드 투과율을 극대화한 '크바드라트(Kvadrat)'사의 패브릭 소재를 제품 전면에 적용해 프리미엄 디자인을 완성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부사장은 “이번에 출시하는 사운드바 신제품은 고가의 분리형 홈시어터에서만 가능했던 높은 수준의 입체 서라운드 음향을 구현해 소비자들이 집에서도 보다 현장감 있는 사운드와 함께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며 “덴마크 명품 브랜드 크바드라트사의 친환경 패브릭 소재를 사용해 미적 가치까지 높였다”고 말했다.


삼성 사운드바 HW-Q950T와 HW-Q900T의 국내 출고가는 각각 190만원, 140만원이며 국내 시장에는 14일에 선보인다. 한편 삼성전자는 TV와 더불어 사운드바 시장에서도 글로벌 1위의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2019년 금액 기준 점유율은 21.8%를 기록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