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2 15:02:58
모바일
31.4℃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헬릭스미스-中노스랜드 바이오텍 임상개발 계약 연장

  • 입력 2020.07.13 09:14 | 수정 2020.07.13 09:14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헬릭스미스ⓒ헬릭스미스

헬릭스미스는 중국 파트너사인 노스랜드 바이오텍과의 임상 공동개발 계약을 연장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는 계약 연장을 통해 '엔젠시스(VM202)'의 중증하지허혈(CLI)에 대한 파트너쉽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며 임상 3상 진행을 가속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중증하지허혈은 허벅지와 종아리, 발 등 하지 부분에 혈액을 공급해 주는 주요 혈관이 막혀 발병하는 질환으로 말초동맥질환 가운데 가장 심한 양상을 보인다. 말초동맥질환은 흡연, 고혈압, 당뇨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악화되며 궤양이나 발끝이 썩어 들어가는 중증하지허혈로 발전하게 된다. 현재 중증하지허혈과 같은 말초동맥질환에 대한 치료제는 거의 없다. 동맥우회술과 경피적 혈관성형술이 있으나 수술의 위험성과 치료 효율 감소 등의 문제점이 크다.


헬릭스미스는 지난 2004년 중국에서의 상용화 개발을 위해 VM202를 노스랜드에 라이센싱한 바 있다. 노스랜드는 이에 프로젝트명 'NL003'을 부여했으며, 임상 1상과 2상을 마치고 2018년 11월 중국 임상 3상 승인을 획득했다.


임상 3상은 현재 2개의 임상으로 나뉘어 진행 중이다. 하나는 휴식기통증 동반 중증하지허혈증 환자 300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 진행된다. 주평가지표는 주사 후 180일째 통증이 완전하게 사라진 환자 비율이다. 다른 하나는 궤양 동반 중증하지허혈증 환자 240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 진행된다. 주평가지표는 주사 후 180일째 궤양이 완치된 환자 비율이다.


지난 2월 코로나19의 중국 내 확산 여파로 임상시험을 잠정적으로 중단했던 노스랜드는 최근 사태가 안정세에 접어듬에 따라 임상을 재개했다. 지난달 말 기준 VM202를 투약 받은 환자는 총 36명이다. 이번 임상은 현재 북경협화병원, 북경병원, 대련대부속중산병원 등 중국 전역의 16개 임상시험센터에서 진행 중이다. 목표 종료 시점은 2022년이다.


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는 "지난해 중국 임상 2상 결과를 국제학술지에 발표하며 VM202의 높은 유효성과 안전성을 증명한 바 있다"면서 "노스랜드와의 긴밀 협력을 통해 중국 시장에 하루 빨리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