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0 10:10:20
모바일
26.7℃
실 비
미세먼지 좋음

[디지털 뉴딜] 비대면 디지털 전환 가속화…공공데이터도 개방

  • 입력 2020.07.14 17:10 | 수정 2020.07.14 17:14
  • EBN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공공데이터 14만여개 개방…5G 관련 세금 감면·서비스 개발 지원

공공서비스 비대면 전환 가속화

ⓒEBNⓒEBN

정부가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공공데이터 14만여개를 전면 개방하고 제조·의료·바이오 등 분야별 데이터 수집과 활용도를 늘린다. 오는 2022년까지 전국 초·중·고교 교실에는 고성능 와이파이도 구축할 계획이다.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에서 정부는 이 같은 구상을 담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디지털 뉴딜과 관련해 오는 2025년까지 58조200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90만3000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정부는 먼저 공공데이터 14만2000개를 개방하고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을 10개에서 30개로 확대, AI 학습용 데이터 1300종 구축에 나선다.


또 지난해 상용화한 5G의 경우 통신사들의 조기 망 구축을 위해 세금을 감면해주고 VR·AR 등을 적용한 디지털콘텐츠와 자율차 주행기술 등 5G 융합서비스 개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분산된 도서관 데이터베이스(DB), 교육콘텐츠, 박물관·미술관 실감콘텐츠 등을 연계한 통합 검색·활용 서비스도 제공한다.


정부는 이를 통해 지난해 16조8000억원이던 데이터 시장 규모를 2025년 43조원까지 키우고 5G 보급률은 올해 14.3%에서 2025년 70%까지 높이며 AI 전문기업 수는 56개에서 2025년 150개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정부의 주요 공공서비스도 비대면으로 전환한다.


모바일 신분증 등에 기반한 민원처리, 국가 보조금·연금의 맞춤형 안내 등이 추진된다. 2024년까지 모든 정부청사에 5G 국가망을 구축하고 공공정보시스템을 민간·공공 클라우드센터로 이전·전환한다.


또한 2022년까지 전국 초·중·고교에 고성능 와이파이를 설치하고 전국 39개 국립대의 노후 서버, 네트워크 장비도 교체에 나선다.


어르신 등 건강취약계층 12만명을 대상으로는 IoT 센서, AI 스피커를 보급해 맥박과 혈당, 활동을 감지하고 말벗, 인지 기능을 지원하는 등 '디지털 돌봄' 인프라를 구축한다.


정부는 5G, IoT 등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병원 설립에도 나선다. 올해 3개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총 18개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감염병 대응, 국민 편의 등을 위해 복지부를 중심으로 의료계 등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비대면 의료 제도화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