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2 16:54:14
모바일
31.1℃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코로나 치료제·백신 정부지원에 탄력 전망

  • 입력 2020.07.14 17:42 | 수정 2020.07.14 17:44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3차 추가경정예산 1936억원 집행

녹십자·셀트리온 등 임상 단축 수혜

14일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기업 대상 범정부 지원 대책 설명회에서 각 부처 담당자들이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진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과장, 정은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기술개발과장, 신재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치료제백신TF과장, 우경필 중소벤처기업부 미래산업전략팀장, 김재옥 식품의약품안전처 생물제제과장, 김경창 질병관리본부 신종감염병매개체연구과 연구관, 김미영 질병관리본부 백신연구과 연구관, 박재용 특허청 산업재산창출전략팀 사무관, 윤경민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융합산업과 사무관.ⓒ한국제약바이오협회14일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기업 대상 범정부 지원 대책 설명회에서 각 부처 담당자들이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진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과장, 정은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기술개발과장, 신재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치료제백신TF과장, 우경필 중소벤처기업부 미래산업전략팀장, 김재옥 식품의약품안전처 생물제제과장, 김경창 질병관리본부 신종감염병매개체연구과 연구관, 김미영 질병관리본부 백신연구과 연구관, 박재용 특허청 산업재산창출전략팀 사무관, 윤경민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융합산업과 사무관.ⓒ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지원하는 구체적 방안을 내놓으면서 국내 기업들의 연구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한국바이오협회 등 5개 제약바이오 단체는 14일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범정부 초청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대책 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에는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 부처 담당자가 참석해 관련 지원대책을 소개했다.


이번 설명회는 정부가 밝힌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지원 방안과 3차 추가경정예산 집행 방식을 제약바이오 업계 관계자들에게 안내하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는 지난 9일 제4차 회의를 열고 임상시험 전주기 지원 등에 3차 추가경정예산에서 배정된 1936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먼저 정부는 코로나 치료제 및 백신 임상 전주기 지원에 각각 450억원, 490억원 등 총 940억원을 투입한다. 혈장 및 항체치료제, 백신 등 3대 플랫폼 기술 등을 개발하는 기업에는 임상 단계별 예산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혈장치료제를 개발 중인 GC녹십자는 이미 임상 1상을 면제받고 곧바로 2상에 진입하는 방안에 대한 협의를 마쳤다. 최근 항체치료제 동물실험을 마친 셀트리온 역시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정부는 또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후보물질 발굴과 효능·독성평가 등 임상 전단계 지원과 바이오·의료기술 개발 등에 175억원을 투입하고, 관련 인프라 구축에 391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최종적으로는 올해와 내년 각각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마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설명회에선 범정부 지원대책이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업체에 적용되는 구체적인 방안이 제시됐다.


우선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남 화순과 경북 안동의 백신실증지원센터를 활용해 자체 생산시설이 없는 기업들의 비임상 시료와 공정 개발을 지원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마련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가교시험 개선방안'을 통해 신약허가 시 제출자료인 가교시험 자료를 시판 후 제출할 수 있도록 유예한다.


복지부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완료되면 국가 비축분으로 기업의 재고 부담을 줄일 예정이다.


이상진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과장은 "코로나19라는 사회경제적 위기를 넘어서기 위해서는 치료제, 백신, 의료기기 등의 개발 주체인 기업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명한 상황 판단과 끈기를 가지고 기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