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5 16:57:17
모바일
22.4℃
맑음
미세먼지 좋음

이현정 삼양바이오팜USA 대표 '생명과학 100인' 선정

  • 입력 2020.08.04 16:50 | 수정 2020.08.04 16:52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이현정 삼양바이오팜USA 대표.ⓒ삼양바이오팜이현정 삼양바이오팜USA 대표.ⓒ삼양바이오팜

삼양바이오팜USA는 미국의 제약 전문 월간지 파마보이스(PharmaVOICE)가 '2020년 생명과학 업계 100명의 인물'로 이현정 대표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파마보이스는 2005년부터 생명과학 업계가 직면한 수많은 과제들에 혁신적 해결 방안을 제시해 산업 전반에 신선한 자극과 영감을 부여하고 리더십을 갖춘 100명의 전문가를 선정해 매년 8월 발행하는 7·8월 통합호에 발표한다.

이현정 대표는 글로벌 대형 바이오 기업인, 해외 유명 대학 연구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올해 생명과학 업계 100명의 인물에 선정됐다.


이 대표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를 무대로 항암제 개발에 매진해온 제약 전문가다. 연세대 의대를 졸업해 세브란스병원에서 전공의 수련 후 산부인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고 하버드대에서 의료경영 석사 학위를 받았다. 삼양바이오팜 입사 전 미국 일라이릴리 본사, 박살타와 샤이어(현 타케다) 등의 글로벌 제약회사에서 고형암 치료제의 임상개발 글로벌 총책임자로 근무했으며 얼비툭스(성분명 세툭시맙)의 두경부암 1차 치료제 미국 허가, 오니바이드(성분명 나노리포좀이리노테칸)의 췌장암 2차 치료제 유럽 허가 과정과 글로벌 임상을 이끌었다. 이 대표는 2016년부터 삼양바이오팜 최고전략책임자 겸 최고의료책임자로 근무하다 2018년부터 삼양바이오팜USA 대표로 재직 중이다.


삼양바이오팜USA는 2018년 8월 세계 바이오 산업의 중심지인 미국 보스턴 켄달스퀘어에 혁신적 항암 신약 및 희귀병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설립됐다. 켄달스퀘어는 보스턴 바이오밸리의 핵심으로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를 중심으로 노바티스, 화이자, 바이오젠 등 산학연 생태계가 갖춰져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에 최적화된 지역이다.


삼양바이오팜USA는 설립된 지 1년 만인 지난해에 면역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도입, 공동 연구 계약 등을 연달아 체결하는 성과를 냈다. 두 물질 모두 '퍼스트인클래스' 신약(새로운 작용 기전을 가진 신약) 후보물질이다.


올해 삼양바이오팜USA는 지난해 도입한 항암 신약 후보 물질의 검증에 주력한다. 미국의 바이오테크 기업 캔큐어사로부터 도입한 SYB-010은 내년 임상시험계획(IND) 신청이 목표다. SYB-010은 암세포가 방출하는 물질 중 'sMIC(soluble MHC class I chain-related protein)'를 표적으로 하는 항암 항체신약 후보물질이다. 벨기에의 탈릭스 테라퓨틱스로부터 도입한 CD96 항체는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다. 삼양바이오팜은 연구 결과에 따라 해당 물질 라이선스인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현정 대표는 "함께 일하는 동료들의 헌신과 혁신 덕분에 생명과학업계 100명의 인물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며 "삼양바이오팜USA는 신약 개발과 관련한 최고의 전문가들과 함께 혁신적 신약 및 치료제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파마보이스의 생명과학 업계 100명의 인물 시상식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다음달 10일 온라인으로 열린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