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1 17:01:09
모바일
19.6℃
맑음
미세먼지 좋음

LH, 건물부문 탄소배출권 2만1000톤 확보

  • 입력 2020.08.05 11:02 | 수정 2020.08.05 11:02
  • EBN 임서아 기자 (limsa@ebn.co.kr)

국민임대주택 태양광 발전설비 현황사진.ⓒLH국민임대주택 태양광 발전설비 현황사진.ⓒLH

LH는 기존 건물 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통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국제연합(UN)으로부터 약 2만1000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1992년 기후변화협약(UNFCCC)에서 온실가스 감축 방안의 일환으로 채택된 탄소배출권은 6대 온실가스를 일정기간 동안 배출할 수 있는 권리다. 배출권 확보를 위해서는 탄소를 감축한 사업을 UN에 등록한 후 국제 절차에 따른 모니터링과 검증을 받아야 한다.


LH는 2009년부터 국민임대주택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보급 및 2016년 국내 최초로 건물 부문에 대해 9000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한 바 있다.


이후 설비를 지속적으로 증설해 전국 149개 단지 내 12.6MW 규모에 대해 올해 UN의 모니터링·검증을 거쳐 2만1000톤의 탄소배출권을 추가확보했다.


LH는 확보한 배출권을 정부의 인증절차를 거쳐 국내 배출권으로 전환·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성과를 계기로 연료전지·소형풍력·수열·지열 등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 사업도 발굴할 예정이다.


한병홍 LH스마트도시본부장은 "이번 배출권 확보는 그동안 LH가추진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성과를 거뒀다는 것과 함께 건물·도시부문 온실가스 감축사업이 국제적 수준에 부합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