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7 00:19:37
모바일
16.5℃
맑음
미세먼지 좋음

마켓컬리 100% 착즙한 'NFC 주스' 인기

  • 입력 2020.08.05 14:49 | 수정 2020.08.05 14:50
  • EBN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마켓컬리ⓒ마켓컬리

마켓컬리가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주스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과일 채소 등 100% 착즙 원액대로 판매하는 NFC(Not From Concentrate) 주스가 전년 동기간보다 57% 판매량이 늘었다고 5일 밝혔다.


NFC 주스는 물로 희석하지 않는 만큼 일반 주스 상품보다 생산 비용이 더 들어 제품 가격대가 15~40%가량 높다. 하지만 신선함과 안전함을 구매기준으로 두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NFC 주스의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마켓컬리의 NFC 주스 판매량은 전년 대비 57% 증가하면서, 일반 주스 판매 증가율(32%)의 1.8배를 기록했다. 월별 판매량을 보면 코로나19가 본격화된 2월에 138% 증가했으며, 이른 무더위가 시작된 6월에 73% 증가했다. 마켓컬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영양소가 풍부한 식품에 대해 관심이 높아졌고, 같은 음료를 마시더라도 자극적인 성분을 덜어낸 건강한 음료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NFC 주스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 라인업 역시 다양해지고 있는 추세다. 과거에는 오렌지, 자몽, 수박, 당근 등이 대다수였는데, 최근에는 레드비트, 비트루트, 샐러리, 양배추 등 NFC 주스에서 다루는 제품군이 넓어졌다. 마켓컬리에서 판매되고 있는 NFC 주스 상품 수도 작년보다 92% 증가했다.


그 중 가장 인기 있는 NFC 주스는 오렌지로, 전체 NFC 주스 판매량의 23%를 차지하고 있다. 200ml부터 1L까지 다양한 용량을 선보이면서 다른 과일보다 선택지가 다양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감귤 주스가 많이 판매됐고, 3위에는 작년보다 판매량이 7배 늘어난 수박 주스가 이름을 올렸다. 채소 주스는 작년에는 비중이 3%에 그쳤지만, 올해에는 13%로 올랐다. 레드비트, 비트루트 등을 담은 비트 주스가 가장 인기이며 그 외에 양배추, 샐러리, 당근 순으로 많이 판매되고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