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1 17:01:09
모바일
17.9℃
실 비
미세먼지 좋음

[갤럭시 언팩] S펜 "반응속도 실제 펜 수준"

  • 입력 2020.08.05 23:00 | 수정 2020.08.05 23:03
  • EBN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완벽한 필기감 'S펜'과 '삼성 노트'

MS 파트너십 스마트폰↔ PC 연결 더욱 간편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삼성전자갤럭시 노트20 울트라.ⓒ삼성전자

5일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통해 공개된 갤럭시 노트20는 실제 펜처럼 진화한 스마트 'S펜'과 문서 작업이 편리해진 '삼성 노트', 마이크로소프트(MS) 솔루션과의 더욱 폭 넓은 연동으로 언제 어디서나 업무와 학습의 효율성을 극대화해준다.


갤럭시 노트20의 스마트 S펜은 역대 가장 획기적으로 발전해 반응 속도가 거의 실제 펜과 비슷한 수준으로 부드러운 필기감을 제공한다. 특히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S펜의 반응 속도는 전작 대비 80% 빨라졌다.


갤럭시 노트20에는 스마트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 기능이 확대됐다. 스마트폰에서 어떤 화면을 보고 있더라도 스마트폰을 빠르게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어떤 앱을 사용하든지 상관없이 S펜의 버튼을 누른 채 왼쪽 방향으로 꺽쇠를 그리면 뒤로 가기, 지그재그로 그리면 캡처 후 쓰기를 할 수 있다. S펜의 다양한 움직임을 인식해 제어하고자 하는 명령은 사용자가 변경도 가능하다.


스마트한 문서 작업이 가능한 '삼성 노트'는 갤럭시 노트20와 함께 더 손쉽게 작성하고 관리하도록 한 단계 진화했다.


우선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태블릿, PC에서 삼성 노트를 열고 문서를 편집하면 같은 삼성 계정으로 등록된 모든 기기에서 삼성 노트가 자동으로 저장되고 동기화된다.


순간적으로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갤럭시 노트20에 메모했다면 태블릿이나 PC에서 그대로 이어서 작업을 할 수 있다. 삼성 노트는 필기와 동시에 음성을 녹음할 수 있고 이후 해당 부분 필기를 선택하면 녹음된 음성을 재생할 수 있다.


삼성 노트에서 PDF 파일을 불러와 S펜으로 파일 위에 바로 메모도 가능하다. 삼성 노트에서 작성한 노트를 기존 PDF, 워드파일 등에 이어 파워포인트(PPT) 파일로도 내보낼 수 있다. S펜으로 쓴 필기가 기울어졌을 때 자동으로 수평을 맞춰주는 기능도 새롭게 탑재됐다.


갤럭시 노트20에서는 윈도우 10 기반 PC와의 연결성도 강화됐다. PC에서 작업 표시줄과 시작 메뉴에 스마트폰의 앱을 바로 실행할 수 있는 단축키를 만들 수 있다. 연내 업데이트를 통해 여러 앱을 동시에 띄워 사용하는 멀티 태스킹 기능도 제공한다.


삼성 노트와 마이크로소프트 '원노트'·'아웃룩', '리마인더'와 '해야할 일(To do)' 등 연동을 통해 스마트폰에서 작성한 노트나 리마인더를 PC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20의 삼성 노트로 메모한 문서는 PC의 원노트와 동기화되고 이를 아웃룩으로 바로 붙여 넣어 메일로 보낼 수 있게 된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