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4 11:06:04
모바일
24.8℃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쓰리디메디비젼, 코스닥 IPO ‘출사표’

  • 입력 2020.08.06 16:34 | 수정 2020.08.06 16:34
  • EBN 이남석 기자 (leens0319@ebn.co.kr)

쓰리디메디비젼, 내년 하반기 코스닥 입성 추진

"국내 1호 메디컬 에듀테크 전문 상장사 될 것"

ⓒ쓰리디메디비젼ⓒ쓰리디메디비젼

세계 최초 ‘메디컬 에듀테크’ 전문기업인 ‘쓰리디메디비젼’이 코로나 19로 인한 ‘ 언택트(비대면)’ 문화 확산에 힘입어 코스닥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다.


쓰리디메디비젼은 6일 기업공개(IPO) 주관사로 대신증권을 선정하고 내년 하반기 목표로 코스닥

상장 준비를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대신증권은 쓰리디메디비젼의 직접 지분투자도 검토하는 등

메디컬 에듀테크 사업 전망을 긍적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쓰리디메디비젼은 의료분야 최초로 3D영상시스템을 활용해 사업화에 성공한 언택트 의료 교육

선도기업이다. ‘메디컬 에듀테크 1호 상장사’를 목표로 한 쓰리디메디비젼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온라인 교육의 ‘뉴노멀’을 제시하며 국내외 에듀테크 시장 진출 확대와 더불어 시장 경쟁력을 강화

하고 있다.


쓰리디메디비젼은 2011년 설립이래 의료교육 시장의 지역편중 및 높은 교육비 등 문제점 해소와

스마트 교육환경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3D 의료영상 시스템 개발 등 새로운 의료 교육 패러다임

구축에 주력해 왔다.


지난해 4월 세계 최초로 ‘수의’ 수술 의료분야 3D 의료영상 온라인 플랫폼 ‘베터플릭스(veterflix)’를

오픈해 3D 의료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베터플릭스는 실제 수술 현장 교육을 비대면으로

체험할 수 있어 임상수의사 및 수의학 관련 기관 등의 호평을 받으며 콘텐츠 사용자 수도 빠른

속도로 확대되는 추세다.


쓰리디메디비젼은 현재 90여개 수술영상 콘텐츠를 기반으로 국내 7000여명 수의사를 대상으로

사용자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올해 연말까지 콘텐츠를 300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해외시장을 진출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


아울러 쓰리디메디비젼은 현재 미국, 중국, 일본 등 관계기관과 협업에 대한 논의가 막바지 단계에 있어 해외시장 성과도 가시화될 전망이다. 미국과 중국, 일본 등 해외 주요국가 수의사 수는 약 20만명 규모로 한국의 약 30배에 달해 베터플릭스의 해외시장 진출을 통한 외형 성장과 수익성 향상이 기대된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김기진 쓰리디메디비젼 대표이사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이미 시작된 ‘언택트’ 시대는 2020년 코로나19로 인해 폭발적으로 가속화 되고 있다"며 "향후 언택트를 넘어서 ‘디지택트(디지털+컨택트) 교육’ 시장이 본격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외 주요국가 수의사 약 20만명 중 5%만 확보하더라도 연간 6조 6000억원 규모의 시장으로, 쓰리디메디비젼은 다년간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디지택트 교육 시장을 이끄는 선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 대표이사는 “다양한 업종, 다양한 사례의 IPO 딜을 성공적으로 이끈 이력(트랙레코드)을 보유한 대신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해 IPO를 위한 준비를 본격화 할 전망”이라며 “대신증권과 함께 쓰리디메디비젼의 성공적인 증시 입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1인가구 및 반려동물 양육인구 증가로 펫팸족, 펫산업은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업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이 최근 발표한 ‘2020 펫케어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글로벌 펫케어 시장 규모는 2019년 1313억 달러에서 올해 1398억 달러로 예측했다.


특히 한국 시장 규모는 2019년 16억 3300만 달러에서 2020년 17억 2900만 달러으로 예상돼 올해 첫 2조원대 접어들 전망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