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18 17:03:11
모바일
16.1℃
맑음
미세먼지 좋음

교원라이프 선수금 4000억원 돌파

  • 입력 2020.08.07 09:22 | 수정 2020.08.07 09:22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교원라이프ⓒ교원라이프

교원라이프는 올 상반기 실적 분석 결과, 유지 회원수 80만 돌파와 함께 선수금 규모 4083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57.2%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은 109억원으로 34.3% 성장했다.


교원라이프의 선수금은 2017년 1000억원 돌파를 시작으로 2018년 말 2024억원, 지난해 말 3280억원을 기록하며 3년 사이에 4배 이상 증가했다. 상위 10위권 업체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선수금 규모(2020년 6월말 기준)로는 전체 상조업체 중 5위에 올라있다.


자본금 규모는 50억원에서 59억7500만원으로 늘었다. 상조회사 영업기준 자본금 15억원보다 400% 높은 수준이다.


자본금 상향 이후 교원라이프의 재무건전성은 강화됐다. 선수금 증가세를 바탕으로 자산 규모를 늘리는 동시에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특히 늘어난 자산은 지급여력비율을 높여 재무건전성을 높이는 데 힘을 보탰다. 현재 교원라이프의 지급여력비율은 101%로, 상조업계 평균인 91%를 웃돈다.


지급여력비율은 상조 가입자의 선수금에 대한 상조업체의 환급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상조회사의 지급여력비율이 100% 이상이면 폐업 등의 사유가 발생하더라도 소비자에게 납부금 전액을 환급할 여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교원라이프는 고객 납입금 보호를 위해 제1금융권 2개 은행(신한은행, Sh수협은행)과 지급보증 계약을 체결, 보증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자본안정성을 강화하고 있다.


교원라이프가 빠르게 성장할 수 있던 배경에는 가전·통신 등 이종 사업군과의 활발한 제휴로 판매 채널을 다각화해 신규 고객을 적극 공략한 점도 한몫 했다.


교원라이프는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해 상품 라인업을 확대하는 동시에, 장례식장 등 새로운 수익 모델을 구축하는 등 수익성 제고 측면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가전 및 인테리어, 통신비 할인 등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맞춤식 결합상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제휴사를 확대해 상품 구성을 더욱 다양화할 방침이다.


최근에는 상품 가입 시 상조 외에도 웨딩, 크루즈 여행, 교육, 생활용품 중 하나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 라이프케어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와 함께 서울 영등포, 평택, 화성 등 전국 4개 권역 5개 장례식장 운영하며 상조서비스와의 시너지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교원라이프 관계자는 "폐업, 합병 등 상조업계 구조조정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안정적인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며 고객과 신뢰를 쌓아온 노력이 실적으로 반영됐다"며 "앞으로 교원라이프는 상조뿐 아니라 생애 주기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는 토털 라이프케어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