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1 17:01:09
모바일
14.9℃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대한항공, 보잉787 구조물 계약 9년 연장…"3400억 추가 수익 확보"

  • 입력 2020.08.07 16:47 | 수정 2020.08.07 16:47
  • EBN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가와사키 중공업과 사업 기간 연장

"1100여대 제작능력·납품실적 높이 평가"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 제작 장면ⓒ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최근 보잉 787 항공기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AftWheelWellBulkhead) 제작 사업 파트너사인 가와사키 중공업과 사업 기간을 9년 연장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은 항공기의 바퀴 부분의 동체를 지지하는 구조물로 항공기 구조 강도를 높이고, 메인 랜딩기어에서 발생하는 높은 온도로부터 항공기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이 구조물은 안정성과 직결되는 동체의 일부분인 만큼 고도의 정밀성이 요구되는 복합재 부품으로 제작된다.


지난 2005년부터 시작된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 제작 사업은 내년 말 종료 예정이었다. 이번 사업 연장 계약은 지금까지 1100여대에 달하는 물량을 공급해 온 제작 능력과 납품 실적을 높이 평가받았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계약으로 오는 2030년까지 3400억원 가량의 수익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보잉 항공기 동체 관련 사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가와사키 중공업과의 파트너십 관계를 지속 유지해 신신규 사업 유치에 대한 가능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현재 대한항공은 '후방 랜딩기어 수용 공간 구조물'을 포함, 날개 부품인 '레이키드 윙팁'(RakedWingTip) 및 '플랩 서포트 페어링'(FlapSupportFairing), 항공기 후미 구조물인 '애프터 바디'(AftBody)등 보잉 787 항공기 4개 부분의 구조물 제작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지난 5월 에어버스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와 A350 항공기 카고도어 후속 물량 공급 계약을 맺는 등 항공기 부품 제작 사업 분야에서 안정적인 수익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