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01 10:58:42
모바일
21.8℃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CJ프레시웨이, 코로나에도 반등…2분기 영업익 흑자전환

  • 입력 2020.08.12 16:18 | 수정 2020.08.12 16:18
  • EBN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CJ프레시웨이ⓒCJ프레시웨이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올해 2분기 코로나19 충격에도 불구하고 실적이 반등했다.


CJ프레시웨이는 2분기 매출이 6245억원, 영업이익 27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86% 감소했다. 그러나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121% 증가해 흑자전환했다.


회사 측은 황금연휴가 포함됐던 지난 5월부터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매출 회복세에 접어들었으며, 영업이익도 흑자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식자재유통 매출이 전분기보다 4% 상승한 4968억원을 기록했으며, 단체급식은 8% 증가한 1090억원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소비 위축이라는 어려운 시장 환경에도 주력사업인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부문의 매출 확대를 이뤄냈다"며 "맞춤형 영업활동을 확대하는 한편 이용객이 늘고 있는 박물관, 휴게소 등 컨세션(식음료 위탁운영) 부문을 강화해 하반기에는 실적 반등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