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30 16:56:30
모바일
4.7℃
맑음
미세먼지 보통

하이트진로 해수부 '바다가꾸기' 사업 동참

  • 입력 2020.09.20 13:29 | 수정 2020.09.20 13:30
  • EBN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하이트진로ⓒ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해양수산부가 시행하는 연안관리 정화사업 ‘바다가꾸기’에 동참하고 국내 최초로 실행하는 시범사업을 공동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해양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한 민관협력 프로젝트다. 하이트진로는 바다가꾸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국내최초 실행하는 ‘반려 해변 사업’을 공동 진행해 제주도 표선해변 정화활동에 나선다.


‘반려 해변’은 해양환경 보호에 관심 있는 기업ㆍ개인 등이 해변을 선택하여 관리하는 사업으로, 올해 첫 시범사업지로 제주도가 선정됐다. 반려해변이란 해양수산부가 해변입양 사업 활성화를 위해 ‘해변입양 공모전’을 통해 당선된 명칭으로, 해변을 반려 생물처럼 생각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하이트진로는 올해 제주도 표선해변 정화활동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반려해변을 추가해 바다가꾸기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표선해변을 가꾸기 위해 해변가에 쓰레기통을 설치하고 임직원들과 가족들, 대학생 서포터즈 참여를 통해 해변정화활동에 나선다.


또 자사제품의 보조라벨 및 제주도 내 영업용 차량에 ‘고마워, 바다야’ ‘사랑해, 바다야’ 공익광고를 진행하는 한편, 제주지역 우체국 물류 트럭 및 렌터카에 공익광고를 진행하고 광고비 전액을 후원한다.


또 제주도 입도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제주 해양환경 보호를 위한 서약 참여를 권유하는 ‘제주 서약 캠페인’도 동시에 진행된다. 하이트진로 김인규 사장은 민간기업을 대표해 제주 서약 릴레이 캠페인 영상을 촬영했다. 해당 영상은 제주공항 입국장, 해양수산부SNS 등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은 "깨끗한 환경을 후대에게 물려주기 위한 바다가꾸기 프로젝트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며 "하이트진로는 환경을 통해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기업으로 사회적 역할을 다하고자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부터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환경지킴이 캠페인 봉사단’을 발족해 지난 5년간 29,300시간의 봉사활동을 실천해왔다.


또 환경부의 ‘저탄소 순환경제 실현’ 정책에 발맞춰 2013년 저탄소제품 인증 후 연평균 약 1700톤 이상의 탄소를 감축했으며, 주류업계 유일의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는 등 친환경 경영을 확대해 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