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3 11:10:23
모바일
11.1℃
맑음
미세먼지 좋음

테라젠바이오 암 백신 핵심기술 특허 취득

  • 입력 2020.09.21 17:04 | 수정 2020.09.21 17:05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테라젠바이오ⓒ테라젠바이오

테라젠바이오는 맞춤형 암 치료 백신의 핵심 기술인 '유전자 서열을 이용한 신생항원(Neoantigen) 예측 알고리즘'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특허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HLA(인간백혈구항원)와 후보 물질인 펩타이드(아미노산 결합체) 간 결합력 및 해당 펩타이드의 면역원성(immunogenicity)을 예측하는 시스템에 대한 것이다.


테라젠바이오는 이번 특허로 개발 중인 신생항원 기반의 맞춤형 암 치료 백신에 대한 의료계의 기대감도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백신은 펩타이드나 수지상세포 등을 암 환자에게 맞춤형으로 투여, 생체 내 면역시스템을 활성화해 암세포를 제거하는 원리로 개발된다.


이를 위해서는 암세포 유전체 분석을 통해 특이 변이에 의해 생성되는 단백질들 중에서 극히 일부인 면역반응 유도 가능 신생항원을 예측해야 하는데, 이때 이번 특허 기술이 활용된다.


테라젠바이오는 이 밖에도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및 AI, 생명정보(BI)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암 백신 관련 기반 기술을 확보하고 임상 준비도 진행 중이다.


특히 이달 초 백순명 전 연세의생명연구원장을 연구소장 겸 R&D 기술총괄(CTO)로 영입하면서 암 백신 연구개발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방암 표적항암제 '허셉틴'의 초기 기전 정립과 임상 연구를 주도한 인물로 잘 알려진 백순명 연구소장은 테라젠바이오가 개발 중인 암 백신 개발 관련 기술을 상당 부분 보유하고 있다.


또한 테라젠바이오는 이 기전을 일종의 플랫폼 기술로 삼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등 바이러스 감염병을 치료할 수 있는 백신 개발도 진행 중이다.


테라젠바이오는 이번 특허 기술을 응용해 바이러스 치료를 위한 면역원 및 후보물질 예측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하고, 지난 4월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테라젠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특허를 포함한 유전체 및 AI 기반의 첨단 기술과 신규 연구 조직을 바탕으로 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의 기회를 주고자 연구개발에 더욱 정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