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8 08:45:43
모바일
10.1℃
안개
미세먼지 보통

대형마트 폐점→일자리 감소 '악순환'

  • 입력 2020.09.25 13:36 | 수정 2020.09.25 15:48
  • EBN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79개점 문 닫으면 실업자 약 11만명 달할 듯

업계 "불합리하고 과도한 규제 해소해야"

ⓒ

대형마트 잇단 폐점에 실업자가 대거 양산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오는 11월 전통상업보존구역, 의무휴업일 등 대형마트 규제 법안을 다시 5년간 연장하기 위한 법제화가 추진되고 있어 업계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25일 한국유통학회가 최근 발표한 '정부의 유통규제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4년(2017~2020년) 동안 총 23곳의 대형마트가 폐점해 총 3만2000여명이 짐을 쌌다.


2017년 이마트 3곳과 롯데마트 1곳, 2018년 이마트 3곳과 홈플러스 2곳, 롯데 1곳, 2019년 이마트 3곳과 롯데마트 2곳이 문을 닫았다. 이에 일자리를 잃고 실직자 신세로 전락한 인원도 △2017년 5946명 △2018년 8244명 △2019년 6870명으로 집계됐다.


2017년부터 현재까지 폐점 점포수와 각 대형유통 업체에서 밝힌 향후 폐점 계획을 반영하면 전체 폐점 점포수는 총 79개점이다. 이로 인해 일자리를 잃게 되는 근로자는 약 11만 명에 이른다는 전망이 업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또 '유통규제 10년 평가 및 상생방안' 연구분석 자료에 따르면 대형마트의 폐점은 입점 임대업체, 용역업체, 그리고 수많은 납품업체에도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대형마트 점포 1곳 평균 매출이 500억원일 경우, 폐점시 해당 점포 내 직원 945명, 인근 점포 직원 429명 등 총 1374명의 일자리가 감소하는 셈이다.


실제 내수불황과 코로나 영향으로 연내 16개 점포를 정리할 계획인 롯데마트는 최근 서울 구로점, 도봉점(빅마켓), 이천 마장휴게소점 3개 점포를 포함해 현재까지 8곳의 영업을 종료키로 한 상태며, 홈플러스는 유동성 확보를 위해 핵심 지점을 파는 중이다. 어려워진 경영 환경 탓에 업체들의 점포 축소 계획이 줄을 잇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업계 한 관계자는 "출점 자체를 할 수 없는 상황에서 폐점을 부추기는 정책에 업계 전체가 어려워하고 있다"며 "갈수록 강화되는 규제는 원치 않는 서민 위협과 일자리 감소를 낳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유통법에 따른 '월 2회 의무휴업'도 업계는 대표적인 대형마트 옥죄기로 판단한다. 이번 추석의 경우 수요에 따른 판매고가 가장 높은 연휴 직전 휴일(27일)에 대부분 점포가 의무휴업으로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 의무 휴업일의 경우 지역마다 일부 차이가 있으나, 대부분 둘째·넷째 일요일이 해당한다.


업계는 영업제한 규제가 실적을 반등시킬 절호의 기회에 찬물을 끼얹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분위기다. 2차 재난지원금의 현금 배포와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으로 실적 개선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던 터라 업계에서는 규제에 대한 실효성 의문과 지적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또 다른 업계 한 관계자는 "규제의 효용성 분석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서 규제만 고집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의 경쟁이 아니라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경쟁 구도로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의무휴업 실시로 소비자의 소비 지출을 전통시장과 슈퍼마켓으로 이동시켜 대형마트와 골목상인들의 공동 상생을 기대했지만 다른 결과를 가져왔다"고 덧붙였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