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7 16:15:41
모바일
11.2℃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 "조종사노조 주장, 전체 근로자 뜻 아냐"

  • 입력 2020.09.25 16:15 | 수정 2020.09.25 16:17
  • EBN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입장문 통해 조종사노조 맹비판…"재매각 추진에 부정적 영향 우려"

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가 25일 "조종사노조가 회사와 임직원에 대한 여러 가지 주장을 하고 있으나, 전체 근로자의 뜻이 아니다"라고 밝혔다.ⓒ데일리안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가 25일 "조종사노조가 회사와 임직원에 대한 여러 가지 주장을 하고 있으나, 전체 근로자의 뜻이 아니다"라고 밝혔다.ⓒ데일리안

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가 25일 "조종사노조는 140여명의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원을 위한 집행부일뿐"이라며 "조종사노조가 회사와 임직원에 대한 여러 가지 주장을 하고 있으나, 전체 근로자의 뜻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이스타항공 전체 근로자의 대표성은 근로자대표단에게 있다"며 "근로자대표는 1600여명 전체 근로자의 투표로 선출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근로자대표는 "노조 집행부는 당초 무급휴직을 반대하다가 정리해고 협의진행 과정 막바지에 조종사 노조만 무급휴직을 요청했으며, 다른 임직원에 대한 생각은 조금도 하지 않았다"며 "그런데 자신들의 원하는 입장을 지키기 위해 항상 이스타 전체 임직원을 위하는 것처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에는 노조가 회사를 직접 살리겠다는 의지로 법정관리를 주장하고 있다"며 "이는 자칫 청산으로 이어질 우려가 크며 노조 위원장의 의견이 마치 전체 임직원 의견처럼 이용되고 있다"고 했다.


근로자대표는 "노조에서 하고 있는 제보들이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분별하게 언론을 통해 여론에 노출돼 회사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는 부분이 염려된다"며 "이 점들이 추후 재매각의 걸림돌로 작용될 수 있음을 노조측에서도 인지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스타항공 임직원은 불필요한 분란과 언론 플레이를 통해 회사의 방향성 및 재매각 추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노조 일체의 행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인수하고자 하는 회사가 선정이 되고 이후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매각돼 다시 일할 수 있을 거라 믿으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고, 이스타항공 근로자 대다수가 같은 마음으로 간절히 바라는 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도 "조종사 노조가 사실관계에 부합하지 않은 허위주장을 하고 있다"며 이를 계속한다면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전날(24일) 이스타항공의 창업주 이상직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하고 이스타항공 사태를 해결한 뒤 복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