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8 17:01:04
모바일
11.1℃
맑음
미세먼지 보통

한국거래소, 공시 영문번역 지원 서비스 시작

  • 입력 2020.09.28 00:30 | 수정 2020.09.28 00:31
  • EBN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한국거래소는 28일부터 공시를 영문으로 번역해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상장사가 국문으로 된 공시를 제출하면 거래소에서 지정한 전문 번역업체가 영문으로 번역해 상장사에 제공하는 서비스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54개사의 수시·공정·안내공시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달 말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가 보유한 시가총액의 비중이 35.3%에 이를 정도로 외국인의 국내 증시 참여가 활발하지만 영문 정보는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지난해 영문 공시는 수시·공정·안내공시 기준 697건으로 국문 공시의 5.9%에 불과했다.


거래소는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유예 등 영문 공시 우수 법인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외국인 투자자의 접근성을 높여 국내 증시의 투자 저변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