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8 17:01:04
모바일
1.1℃
맑음
미세먼지 좋음

HMM, 대미 수출기업 위해 선박 2척 추가 투입

  • 입력 2020.10.18 10:35 | 수정 2020.10.18 10:35
  • EBN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HMM 컨테이너선이 미국 로스엔젤레스(LA) 롱비치항에서 하역 작업 중인 모습.ⓒHMMHMM 컨테이너선이 미국 로스엔젤레스(LA) 롱비치항에서 하역 작업 중인 모습.ⓒHMM

HMM(대표 배재훈)은 18일 국내 수출기업을 위해 북미 서안 항로에 컨테이너선 2척을 또 긴급 추가 투입한다.


HMM이 부산~로스엔젤레스(LA) 직기항 서비스에 선박을 투입하는 것은 지난 8월과 9월에 이어 세번째다.


이번에 긴급 투입 예정인 5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프레스티지호와 4600TEU급 컨테이너선 HMM 인테그랄호는 지난 8월과 9월에도 이미 한차례씩 투입됐던 선박들이다. 두 선박은 오는 31일 부산을 출발해 11월 11일 LA에 도착할 예정이다.


올해 초 코로나19 본격화로 글로벌 물동량이 줄었으나, 최근 미국 경제가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이면서 아시아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정기항로에 선복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삼성SDS·범한판토스·현대글로비스 등 주요 화주들은 추가 선박 투입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


현재 시장에서는 선박을 용선하는 것 조차 어려운 상황이다. HMM 역시 유휴선박이 전혀 없음에도 국내 수출기업 보호차원에서 긴급 투입을 결정했다. 이 선박들은 중국 등 타 지역을 거치지 않고 부산~LA 구간만 직기항 서비스 할 예정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