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8 17:01:04
모바일
10.2℃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이재용 부회장 베트남 출장…푹 총리 면담 예정

  • 입력 2020.10.18 15:47 | 수정 2020.10.18 15:47
  • EBN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 ⓒ삼성전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는 19일 베트남 출장길에 오른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오는 19일 베트남으로 출국해 20일 베트남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단독 면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이 베트남 출장길에 오르는 것은 2018년 10월 방문 이후 2년 만이다. 이번 출장에서 이 부회장은 푹 총리와 개별 면담을 갖고 베트남 사업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푹 총리와 이 부회장의 단독 면담은 이 부회장이 베트남을 방문했던 2018년 10월과 푹 총리가 한국을 방문했던 지난해 11월에 이어 세 번째다.


베트남 북부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는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이, 호찌민시에는 TV·가전제품 생산시설이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부터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R&D) 센터 건설 공사도 시작했다.


업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문을 통해 베트남에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 등 신규 투자계획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다만 삼성전자와 삼성SDI는 "베트남 투자계획에 관해선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