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2-05-27 11:03:42
모바일
21.8℃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마크비전, '글로벌 위조상품 트렌드리포트' 공개

  • 송고 2022.01.25 17:44 | 수정 2022.01.25 17:44
  • EBN 안신혜 기자 (doubletap@ebn.co.kr)
  • url
    복사

국내 이커머스 위조상품 50%, 상위 5%가 조직적으로 유통

글로벌 위조상품 트렌드리포트ⓒ마크비전글로벌 위조상품 트렌드리포트ⓒ마크비전

인공지능(AI) 기업 마크비전은 '2021 글로벌 위조상품 트렌드리포트'를 공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의류 △가방 △주얼리 및 액세서리 △콘텐츠 및 캐릭터 등의 분야에 속한 글로벌 브랜드들의 위조상품 데이터를 기반으로 작성됐다. 분석에 활용된 사례는 3억개 이상이다.


마크비전이 자체 개발한 판매자 분석 시스템 '셀러 인텔리전스(Seller Intelligence)'을 기반으로 위조상품과 판매자들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한 결과 국내 이커머스 위조상품의 절반 이상을 상위 5% 셀러들이 조직적으로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기준 상위 5% 셀러들의 시장 지배력은 40% 정도다.


모든 국가에서 공통적으로 의류와 가방 제품이, 일본과 중국에서는 각각 명품 액세서리와 어린이 장난감이 많이 유통된 것으로 분석됐다. 가품 의류와 가방이 가장 활발히 거래되는 동남아시아는 지난해 적발된 건수만 210만건으로, 비중은 46%이다.


한국과 미국도 의류 및 가방 위조상품 비율이 전체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일본은 명품 액세서리 가품 비중이 35%로 나타났다. 중국은 어린이 장난감이 전체 위조상품의 11%로 글로벌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콘텐츠 굿즈 시장 규모가 크게 확대되면서 지식재산권(IP) 침해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운 교묘한 위조상품들도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브랜드가 판매중인 정품을 그대로 복각한 가품의 비율은 10%에 그쳤으나 IP를 도용해 개인 판매자가 새롭게 만들어낸 위조상품은 전체의 90%로 나타났다. 또 공식 이미지를 도용하여 정품처럼 속여서 판 사례도 전체의 34%에 육박한다.


마크비전 플랫폼을 통해 이커머스에 노출된 위조상품이 삭제되기까지는 평균 5.7일이 소요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지역의 경우 6일, 한국과 미국은 각각 4일과 3일이 걸렸다. 일본은 타 국가 대비 이커머스 사이트 내부 처리 프로세스에 보다 많은 시간이 소요돼, 신고부터 삭제까지 평균 15일 정도가 필요했다.


이인섭 마크비전 대표는 "전세계 이커머스 시장이 급속도로 팽창하는 가운데 위조상품 유통 트렌드와 채널들도 역시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다"며 "기업들이 글로벌 마켓플레이스에서 시장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서는 실제적인 데이터에 기반해 맞춤화된 종합 IP 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