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9 17:03:28
모바일
27.3℃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원빈, 하지원은 영화 흥행 보증수표”

  • 입력 2010.11.16 11:04 | 수정 2010.11.16 12:11
  • 송남석 부국장 (song651@ebn.co.kr)

한국흥행성적 100대 영화배우순위

흥행성이 가장 높은 남자 영화배우는 원빈씨, 여자 영화배우는 하지원씨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2001년부터 2010년 10월 말 현재까지 개봉한 한국 영화 중 5편 이상의 영화에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배우의 흥행성적을 분석한 결과 원빈씨가 1위를 차지했다.

원빈씨는 2001년 이후 ’킬러들의 수다’, ’태극기 휘날리며’, ’우리형’ ’마더’ ’아저씨’ 등 5편에 주인공을 맡아 평균 관객수 486만명, 평균 관객수입액 388억원을 기록해 최고의 흥행성적을 기록했다.

원빈씨는 ’태극기 휘날리며’가 1천175만명, 올해 개봉한 ’아저씨’가 617만명의 관객을 모으는 등 주연을 맡은 5편 중 4편에서 2백만명 이상의 관객수를 기록했다.

또 ‘흥행 제조기’로 불리는 송강호씨는 2001년 이후 현재까지 11편의 영화에 주인공으로 출연해 평균 관객수 353만명, 평균 관객수입액 282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송씨는 2006년 개봉한 ’괴물’이 관객수 1천300만명으로 2001년 이후 한국 영화 중 최다 관객을 기록하는 등 11편 중 9편에서 1백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으며 흥행보장성이 가장 높은 배우로 분석됐다.

미남배우 장동건씨는 2001년 이후 총 7편의 영화에 주인공으로 출연해 평균 관객수 343만명, 평균 관객수입액 274억원을 각각 기록하면서 흥행성적 3위에 올랐다.

장씨는 주연으로 출연한 ‘친구’, ‘태극기 휘날리며’, ‘태풍’, ‘굿모닝프레지덴트’ 등 4편이 2백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으는 등 흥행 안정성도 매우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준기씨는 1천230만명의 관객수를 기록한 ‘왕의 남자’를 비롯해 ‘화려한 휴가’ 등이 연달아 히트하며 평균 336만명의 관객과 평균 269억원의 관객수입을 올려 4위에, 설경구씨는 국내 영화배우 중 2001년 이후 가장 많은 18편의 영화에 주인공으로 출연해 평균 277만명의 관객과 평균 222억원의 관객수입액을 올려 5위에 각각 올랐다.

특히 설경구씨는 주인공을 맡은 ‘해운대’와 ‘실미도’가 1천130만명과 1천110만명의 관객수를 기록하는 등 2001년 이후 1천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은 5편 중 2편의 주인공을 맡았다.

하지원씨는 2001년 이후 총 11편의 영화에 주인공으로 출연해 평균 245만명의 관객과 196억원의 관객수입을 올려 여자 영화배우 중 가장 흥행성적이 좋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씨는 ‘해운대’를 비롯해 ‘1번가의 기적’, ‘내사랑 내곁에’ 등 주인공을 맡은 7편이 100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해 현재 활동중인 여자 영화배우 중 흥행보장률이 가장 높았다.

이 밖에도 강동원, 정재영, 박중훈, 감우성, 조승우, 주진모, 정진영, 안성기, 정우성, 이병헌, 차태현, 권상우 등 53명이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가 평균 관객수 1백만명과 80억원 이상의 관객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영화진흥위원회가 2001년 1월부터 2010년 10월 30일까지 집계한 한국 개봉영화 통계자료를 토대로 개봉관 관객수와 관객 수입액(전국)을 기준으로 분석됐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