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0 16:54:19
모바일
13.1℃
맑음
미세먼지 보통

롯데·시티플러스, 김포공항 면세점 입찰 참여

  • 입력 2016.05.24 10:07 | 수정 2016.05.24 10:07
  •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연합뉴스ⓒ연합뉴스

김포국제공한 면세점 운영자 선정 입찰에 롯데면세점과 시티플러스가 참여했다. 시티플러스는 청주공항과 인천공항에서 면세점을 운영하는 업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한국공항공사가 김포공항 면세점 입찰 신청을 마감한 결과 이들 2개사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면세점과 시티플러스는 입찰 대상인 김포공항 면세사업장 DF1구역(면적 400.2㎡, 화장품·향수)과 DF2구역(433.4㎡, 주류·담배)에 모두 응찰했다.

입찰 신청을 받은 두 구역에 각각 두 곳의 없체가 참여함으로써 복수입찰이 성립돼 유찰을 면했다. 두 구역의 연간최소임대료는 각각 295억원, 233억원이다. 임대기간은 5년이다.

입찰 면적은 확장 전 기준이며 매장은 앞으로 각각 732㎡, 733.4㎡로 확장된다.

공항공사 측은 앞서 입찰이 계속 유찰되자 확장 면적에 대해서는 영업요율을 적용해 부과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김포공항에서는 현재 롯데와 호텔신라가 각각 면세점을 운영 중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