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6 11:17:01
모바일
26.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SK플래닛 11번가, 삼송빵집·백미당 등 현대百 식음료 매장 모았다

  • 입력 2016.12.29 10:42 | 수정 2016.12.29 10:42
  •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모바일 상품권 서비스 최초 백화점 및 아울렛 식음료 매장 온라인 판매

매장 방문 없이 170여 개 브랜드 맛집 상품 11번가 및 기프티콘 구매

ⓒSK플래닛 11번가ⓒSK플래닛 11번가


SK플래닛 11번가는 현대백화점과 제휴를 맺고 모바일 상품권 서비스 최초로 백화점 및 아울렛의 식음료 매장 상품을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판매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현대백화점과 현대아울렛 전국 18개 지점에 입점해 있는 전체 210여개 식음료 브랜드 중 삼송빵집, 백미당, 매그놀리아 등 170여 개 인기 브랜드의 상품을 11번가와 기프티콘 등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구입하고 지인에게 선물까지 가능한 모바일 상품권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11번가 및 기프티콘 등 PC웹 또는 모바일 앱에서 ‘현대백화점 기프티콘’을 검색해 구매하고자 하는 식음료 매장과 상품을 시럽 페이 등으로 결제하면 되고, 원하는 날짜와 시간대에 매장을 방문해 수신한 모바일 상품권을 실제 상품으로 교환하기만 하면 된다.

현대백화점 15개 전점과 현대아울렛 3개 지점 중 루시카토, 폼피, 나폴레옹 등의 식음료 상품을 모바일 상품권으로 구매 가능하며, 매그놀리아, 움트 등의 1000여 개 상품은 오는 1월 중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구매한 모바일 상품권은 현장에서 상품으로 교환 시 백화점 및 아울렛 포인트 적립도 가능하며, 금액에 따라 다른 상품으로도 교환 가능하다.

앞으로 현대백화점 및 현대아울렛 인기 맛집의 메뉴를 줄 서서 기다리지 않고 미리 주문해 수령할 수 있는 ‘시럽 테이블’의 선주문 서비스를 적용하고, 현대백화점 설날 선물세트, 기획 상품뿐 만 아니라 가전, 의류 등 백화점 상품군까지 판매를 확대해 온·오프라인이 연계된 O2O 서비스를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장진혁 SK플래닛 11번가 부문장은 “현대백화점의 차별화된 식음료 상품들을 11번가와 기프티콘에서 판매하며 고객이 더 좋은 상품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오프라인 유통업계와의 협력을 강화해 온·오프라인 영역을 뛰어넘는 한 단계 진화된 커머스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