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2 17:03:39
모바일
18.1℃
박무
미세먼지 보통

삼성바이오에피스-포스텍, 글로벌 인재 양성 '맞손'

  • 입력 2017.04.20 09:13 | 수정 2017.04.20 12:16
  •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연구노트 경진대회' 관련 협약식 진행

카이스트·전남대에도 연구노트 노하우 전파

고한승(오른쪽)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과 김도연 포스텍 총장과 지난 18일 고한승(오른쪽)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과 김도연 포스텍 총장과 지난 18일 '연구노트 경진대회' 관련 협약식에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개발(R&D) 인재 양성에 속도를 내고 있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포스텍(POSTECH)과도 손을 잡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18일 포스텍과 '연구노트 경진대회' 관련 협약식을 맺고 향후 3년간 포스텍 바이오 관련 전공 대학(원)생에게 연구노트 작성법 및 가이드라인을 전파하고 경진대회를 개최한다고 20일 전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2015년부터 카이스트(KAIST)와 연구노트 경진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12일에는 전남대학교와 연구노트 경진대회 관련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연구노트는 연구의 시작, 실험과정, 최종 결과 등 전 과정을 기록한 자료로 주요 학술지 논문 게재에도 제출하거나 연구의 진실성을 입증하는 자료로 사용된다. 후속 연구자를 위한 기초 자료로도 활용돼 연구의 지속성 유지, 연구 결과 보호 등을 위해 꼭 필요한 것으로 꼽힌다.

특히 연구노트에 기록된 연구 비밀은 특허법으로 보호되고, 연구노트만으로도 특허 출원이 가능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식품의약국(FDA), 유럽의약품청(EMA) 등에서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 허가 신청 및 승인을 받은 만큼 R&D 능력을 인정받고 있어, 연구노트 작성법 전파는 자체만으로도 의미를 가진다.

대학은 기업의 연구개발 노하우 중 하나인 연구노트 작성법을 미리 습득할 수 있어 연구자들의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포스텍 관계자는 "연구노트 경진대회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글로벌 수준에 맞도록 다년간 연구한 연구노트 작성 기준을 바이오 전공 학생들에게 공유해 미리 체득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것"이라며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인재를 키우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