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4 17:04:13
모바일
20.3℃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열연강판, 美 관세폭탄에 2차 피해 우려 고조

  • 입력 2018.03.21 15:15 | 수정 2018.03.21 16:32
  •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한국산 열연 이미 고관세로 대미 수출량 감소세

강관, 냉연 등 수출 및 내수 수요 감소 타격

ⓒ현대제철ⓒ현대제철

수입 철강에 대한 미국의 25% 추가관세 부과(23일)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국내 열연시장의 우려 역시 커지고 있다. 고로사인 포스코, 현대제철은 내수 수요를 포화상태로 보고 수출을 늘려온 만큼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1일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열연강판 수출량은 695만t으로 전년(850만t) 대비 18.2% 감소했다.

이중 미국향 수출량은 27만t에 그쳤다. 2010년(52만t)이후 최저치다. 전체 열연강판 수출량에서는 3.9%를 차지했다. 2014년 121만t으로 16.8%를 차지했지만 이듬해 116만t(12.8%), 2016년 91만t(10.7%) 등으로 계속 줄어들었다.

그동안 미국은 자동차강판, 유저용강관, 송유관 등의 수요가 늘면서 열연의 주요 수출국 중 하나였다.

지난해 미국향 수출량이 2014년 대비 77.7% 급감한 것은 미국의 보호무역에 따른 고관세 때문이다.

포스코는 현재 대미 수출 열연강판에 62.57%(반덤핑 3.89%, 상계 58.68%), 냉연강판 66.04%(반덤핑59.72%, 상계관세 6.32%) 관세를 적용받고 있다.

현대제철도 열연강판 13.38%(반덤핑9.49% 상계 3.89%), 냉연강판 38.22%(반덤핑 34.33% 3.89%), 최근에는 후판에 대해 2016-2017년 반덤핑 연례재심 예비판정에서 11.64%를 부과 받았다.

미국의 전략은 불리한 가용정보(AFA) 적용이다. AFA는 조사 대상 기업이 비협조적이라고 판단할 경우 가장 불리하게 관세율을 산정할 수 있는 규정이다. 문제는 미국이 뚜렷하거나 일정한 기준 없이 이 규정을 적용한다는 것이다.

최근 국제무역법원(CIT)이 미국 상무부가 포스코 및 현대제철의 일부 철강재에 부과했던 반덤핑 또는 상계관세율 계산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 관세율을 다시 산정하라는 판결이 잇따라 나오기도 했다.

AFA 적용으로 한국산 열연강판이 높은 관세율을 얻어맞자 이를 소재로 한 철강재, 특히 유정용강관에 반덤핑 관세가 부과됐다.

넥스틸의 경우 지난해 4월 미국 상무부로부터 한국산 유정용강관에 대한 1차 연도(2014-2015년) 연례재심 최종판정에서 24.92%의 덤핑마진율을 맞았다. 세아제강 2.76%, 기타 13.84%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일 뿐만 아니라 지난해 10월 예비판정 8.04%에서 3배 넘게 증가했다.

넥스틸은 유정용강관 원소재로 포스코 열연강판을 대부분 사용하기 때문에 피해가 컸다. 넥스틸은 현재 수출 생산라인 일부를 가동 중단했다. 포스코 열연강판을 사용해온 동국제강은 수출을 보류한 상태다.

강관, 냉연강판 등 열연강판을 소재로 하는 제품들의 수출이 막힐 경우 2차 피해가 우려된다. 열연강판 수요가 그만큼 줄어들기 때문이다.

결국 열연강판 뿐만 아니라 강관, 냉연강판 등의 수출이 감소하면 내수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지만 국내시장 역시 수요가 크지 않다. 수요산업인 자동차, 조선, 건설 등의 업황이 좋지 않아 수요가 더 줄어들 가능성까지 있다.

철강업체 관계자는 "25% 추가관세가 부과되면 포스코 열연강판은 100%에 가깝다. 이는 사실상 수출이 어렵다"며 "강관 등 미국향 수출제품에는 한국산 열연이 대부분이다. 내수 역시 저가 중국산 열연강판이 많아 가격 경쟁이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은 관세 면제를 요청한 국가들과 협상하는 과정에서 5가지 전제조건을 제시했다. 미국 측이 내세운 조건은 △철강과 알루미늄 대미 수출을 2017년도 수준으로 억제 △중국의 다양한 무역 왜곡 정책을 적극 거론 △주요 20개국(G20) 글로벌 철강 포럼에서 미국에 협조 △미국이 중국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는데 공조 △미국과의 안보협력을 강화 등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