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6 11:44:18
모바일
24.9℃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위메프 '에어팟 반값'에 노이즈 마케팅 논란…국민 청원까지

  • 입력 2018.10.22 15:14 | 수정 2018.10.22 15:22
  •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총 800개 9만9000원 판매 반값특가 기획전 진행

소비자들 동시에 몰려 위메프 구매 페이지 불통

[사진=위메프][사진=위메프]

소셜커머스 위메프가 애플의 무선 이어폰 '에어팟'을 반값에 내놓으면서 서버가 폭주하는 등 접속 장애로 구매하지 못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극도에 달하고 있다.

22일 위메프에 따르면 위메프는 이날 오전 0시에 에어팟 총 800개를 9만9000원에 판매하는 반값특가 기획전을 진행했다.

그러나 에어팟을 사려는 소비자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위메프 구매 페이지가 접속되지 않는 현상이 벌어졌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서버 다운과 구매페이지 접속 지연 등으로 인한 불만이 폭주했다.

불만을 느낀 소비자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위메프 대국민 사기극 처벌해주세요', '국민을 농락한 위메프 서버 조사가 시급합니다', '국민 우롱한 위메프 엄중히 조사 바랍니다' 등과 같은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위메프 관계자는 "서버를 충분히 대비하지 못한 것에 대해 소비자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한 입장이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위메프가 미끼 상품으로 자사를 홍보하는 노이즈 마케팅에 대한 지적과 관련해선 "전혀 그렇지 않다"며 "소비자들이 실제 구매한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