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1 15:03:20
모바일
24.8℃
맑음
미세먼지 좋음

팅크웨어, 3분기 영업익 10억원 …전년比 45%↓

  • 입력 2018.11.14 13:46 | 수정 2018.11.14 13:41
  •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팅크웨어ⓒ팅크웨어

팅크웨어는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453억원, 영업이익 10억원, 당기순이익 6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액 1,366억원, 영업이익 32억원, 당기순이익 31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 하락했고 영업이익은 45% 감소했다.

일본, 싱가포르 등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한 해외 블랙박스 매출 성장으로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0% 증가한 137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일본 완성차 및 렌터카향 신규 공급으로 아시아 매출 비중이 40%를 넘어섰다.

팅크웨어 관계자는 "최근 독일, 영국 등 주요 국가에서 블랙박스 영상이 법정 증거자료로 공식 채택되면서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추세"라며 "현지 보험사 연계 서비스 등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식으로 공급처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는 상용차 전용 블랙박스를 강원도, 전남 택시조합 등에 공급하는 등 신규 B2B 채널을 확대했다"며 "실시간 통신기능인 아이나비 커넥티드 기술을 상용화해 차량 충격 알림 및 위치 확인, 차량 정보 표출 등 스마트폰과 연동 가능한 블랙박스를 출시했으며, 향후 해당 기술이 적용된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여 신규 매출을 도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팅크웨어는 다년간 축적한 지도 콘텐츠 및 교통 빅데이터, AR·ADAS 솔루션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플랫폼을 완성차 업체 등에 공급하며 전장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