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9 17:03:28
모바일
32.2℃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11월 외화예금 69억달러 증가…거주자외화예금 750억달러

  • 입력 2018.12.14 13:37 | 수정 2018.12.14 15:02
  •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달러/원 환율 하락에 현물환 매도↓ 외화 증가 견인

엔·위안·유로 모두 올라…7개월 만에 최고 잔액 기록

지난달 기업의 달러화예금이 증가하면서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이 한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연합지난달 기업의 달러화예금이 증가하면서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이 한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연합


지난달 기업의 달러화예금이 증가하면서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이 한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1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750억5000만달러로 10월보다 69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1월(71억3000만달러 증가) 이후 증가 폭이 가장 컸고, 잔액 기준으로는 지난 4월(782억2000만달러)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많았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한은 관계자는 "달러화 예금은 달러/원 환율 하락으로 현물환 매도가 줄면서 증가했다"면서 "엔화 예금은 기업의 결제자금 일시 예치 등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달러/원 환율은 1121.2원으로 지난 10월31일(1139.6원)보다 18.4원 하락(원화 가치 강세)했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 예금은 627억9000만달러로 전달보다 59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엔화와 위안화 예금도 각각 5억7000만달러, 1억3000만달러 증가해 엔화 52억7000만달러, 위안화 15억달러를 기록했다. 이외에 유로화 예금(36억6000만달러)은 3억7000만달러 늘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636억3000만달러)의 잔액이 10월보다 65억달러 증가했고, 외은지점(114억2000만달러)은 4억4000만달러 늘었다

주체별로는 기업 예금(607억달러)이 60억8000만달러 늘었고, 개인 예금(143억5000만달러)은 8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