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2 11:18:32
모바일
20.1℃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SKT, 그랩(Grab)에 T맵 기술 심는다…합작사 'Grab Geo' 설립

  • 입력 2019.01.30 08:59 | 수정 2019.01.30 10:18
  •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동남아 1위 차량공유기업 그랩과 '맵 & 내비게이션' 사업 협력 맞손

T맵 기술+그랩 데이터, 전용 내비 1분기 출시…"글로벌 모빌리티 시너지"

SK텔레콤과 동남아 최대 차량 공유 기업 그랩(Grab)이 '맵(Map) & 내비게이션(Navigation)' 사업 추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양사는 30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박정호 사장과 그랩 앤서니 탄(Anthony Tan) CEO가 참석한 가운데 조인트벤처(J/V) '그랩 지오 홀딩스(Grab Geo Holdings)'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설립할 J/V '그랩 지오'는 제럴드 싱 그랩 서비스총괄이 CEO를, SK텔레콤 김재순 내비게이션 개발실장이 CTO(최고기술경영자)를 맡는다.

SK텔레콤은 지난 17년간 T맵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제품 개발부터 제품 사업화까지 전체적인 기술방향·로드맵·전략을 담당한다.

2012년 설립된 그랩은 싱가포르·필리핀·태국 등 8개국 336개 도시에서 택시·오토바이·리무진을 운영하는 동남아 최대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다. 현재 모바일 앱 다운로드 누적 기준 1억3500만건으로 중국 디디추싱(DiDi)과 미국 우버(Uber)에 이은 세계 3위다.

1월 30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사진 왼쪽)과 그랩의 앤서니 탄(Anthony Tan) CEO가 1월 30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사진 왼쪽)과 그랩의 앤서니 탄(Anthony Tan) CEO가 '맵&내비게이션' 사업 추진을 위한 JV '그랩 지오 홀딩스(Grab Geo Holdings)'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SKT-그랩 간 J/V 설립은 그랩의 전용 맵과 내비게이션 서비스 확보 등 경쟁력 강화 필요성과 성장 잠재력이 큰 동남아에서 자율주행·정밀지도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하려는 SK텔레콤의 이해관계가 맞닿아 성사됐다.

'그랩 지오'는 첫 서비스로 1분기 중 싱가포르에서 사용할 수 있는 T맵 기반의 그랩 운전자용 내비게이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전용 내비게이션은 그랩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길안내 뿐 아니라 차량정체 등 도로상황도 알려준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차량·도로정보·교통현황을 분석하는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과 초정밀 위치 측위 솔루션 등 T맵의 핵심 기술력과 인프라를, 그랩은 동남아 각국의 차선·신호등 등 도로 정보와 지도 데이터를 제공한다.

JV는 해당 내비게이션을 싱가포르의 그랩 공유 차량 운전자들에게 우선 서비스한 후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베트남 등 동남아 전역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는 '그랩 지오'를 통해 다양한 위치 기반 상품·서비스를 발굴하는 것은 물론 향후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에서 시너지를 낼 예정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그랩의 차량 공유 사업과 JV의 맵 & 내비게이션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동남아에서 신규 B2B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그랩과 조인트벤처의 설립은 동남아 지역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방식에 큰 변화를 주는 출발선이 될 것"이라며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에서 새로운 성장을 견인하는 다양한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앤서니 탄 그랩 CEO는 "매일 동아시아에서 새로 생기는 도로를 추가하는 등 '지역특화'를 핵심 전략으로 삼고 있다"며 "SK텔레콤의 지도·내비게이션 기술과 그랩의 지역 데이터의 결합은 이 같은 전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