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2 17:03:39
모바일
18.6℃
박무
미세먼지 보통

포스코 광양제철소 "환경법 위반 혐의 조사 성실히 이행중"

  • 입력 2019.04.18 09:36 | 수정 2019.04.18 09:36
  •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지역시민단체 잇따른 비판 및 고소에 대응 나서

"기업시민 역할 이행중, 불필요한 소모전 지양 원해"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포스코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포스코

포스코가 대기오염물질을 무단배출했다는 환경단체들의 비판 및 고발에 적극 대응에 나섰다.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18일 "고발한 내용은 이미 수사기관에 고발되어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고 밝혔다.

광양제철소 측은 "조사가 진행 중인 사건에 대해 명백한 사실관계가 밝혀질 수 있도록 관계기관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다"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잘못된 점이 있다면 즉시 개선토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광양만녹색연합과 광양만시민공동대응 등 지역 시민단체들은 포스코가 지난 수십년간 대기오염물질을 무단배출하는 등 환경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포스코가 이와 관련한 사과와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기자회견 및 시위 등을 실시해왔다.

광양제철소 측은 "포스코는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오는 2021년까지 1조700억원을 환경시설에 투자하는 등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 중"이라며 "불필요한 소모전으로 지역민들이 피해 보는 일이 없도록 했으면 한다"라고 촉구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