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0 12:35:27
모바일
18.3℃
실 비
미세먼지 좋음

수출입은행, 창원지점 등 4개 지점·출장소 존치 결정

  • 입력 2019.04.23 17:56 | 수정 2019.04.23 17:56
  •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지역 반발, 국회의원들의 재검토 요청 받아들여 폐쇄 않기로

한국수출입은행 본점 전경.ⓒEBN한국수출입은행 본점 전경.ⓒEBN

한국수출입은행은 창원지점을 비롯해 구미·여수·원주출장소 등 지난해 12월 폐쇄를 결정한 4개 지점 및 출장소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수은의 폐쇄 결정 이후 해당 지역 단체장과 상공회의소 등은 정부 및 수은에 지속적으로 폐쇄결정 철회를 요청해왔다.

이들 단체는 "최근 수출환경 악화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여신규모가 작다는 이유로 지점 폐쇄를 결정하는 것은 비오는 날 우산을 뺏는 격"이라며 "지점 폐쇄가 지방에 위치한 중소·중견 기업의 어려움을 가중시켜 지역경제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 3월 25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에서도 국회의원들이 수은의 지점 폐쇄 재검토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회의에서 김두관 의원을 비롯해 김정호, 박병석, 심기준 김정우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엄용수, 최교일, 추경호, 김광림 등 자유한국당 의원,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지점·출장소 폐쇄로 얻을 수 있는 비용절감 효과는 6.8억원에 불과한 반면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의 고통은 가중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지역의 반발과 국회의원들의 재검토 요청이 이어짐에 따라 수은은 검토 끝에 4개 지점·출장소에 대한 존치 결정을 내렸다.

수은 관계자는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비올 때 고객과 우산을 함께 쓰는 기업 동반자'로서의 역할과 지역균형발전 등 공공성 강화노력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책은행으로서 국민과 약속했던 혁신노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