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5 17:01:53
모바일
28.1℃
맑음
미세먼지 좋음

하락장에도 로보어드바이저 펀드 선전

  • 입력 2019.08.08 17:08 | 수정 2019.08.08 17:08
  •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가 하락 증시에도 '중위험 중수익' 금융상품으로서 수익률을 방어했다.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 운영 사무국을 맡고 있는 코스콤은 올해 상반기 위험중립형 로보어드바이저(이하 RA)의 수익률이 시장 참고지표인 코스피200(5.92%)을 상회한 7.9%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코스피200이 조정(-7.4%)을 받았던 지난 1년 동안에도 위험중립형 RA는 2.23% 수익률을 기록했다. 특히 적극투자형 RA는 지난 6개월과 1년 동안 각각 10.2%와 0.97% 수익률을 기록하며 중위험 중수익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투자자산구성별로 살펴보면 해외주식을 포트폴리오에 포함한 RA의 수익률이 높았다.

상반기 해외 주식을 포함한 RA의 경우, 위험중립형은 10.98%, 적극투자형은 15%를 기록하며 같은 기간 코스피200 수익률을 크게 웃돌았다.

전체 알고리즘 가운데 1년 수익률은 쿼터백자산운용의 '쿼터백 해외베타'(안정추구형)가 10.48%로 가장 높았고 6개월 수익률로는 NH투자증권 'QV 글로벌 자산배분'(적극투자형)이 20%로 1위였다.

RA운영 주체별로 살펴보면 지난 상반기 위험중립형의 경우 증권사가 8.79%, 적극투자형의 경우 기술업체가 11.96% 수익률을 기록하며 타 업종(자산운용·자문일임·은행)보다 양호한 실적을 나타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가 국민들의 자산을 효율적으로 증식시키는 대표적 중위험 중수익 상품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며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개별 상품의 수익률을 공개해 건전한 경쟁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