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6 11:44:18
모바일
20.6℃
실 비
미세먼지 좋음

북한 방사능 유입 의혹에 조용한 정부…"일본 식품 검사처럼 이루어져야"

  • 입력 2019.08.21 23:16 | 수정 2019.08.21 23:16
  • 박준호 기자 (pjh1212@ebn.co.kr)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정부가 일본산 식품의 안전 검사를 강화했으나 북한 방사능 유입 의혹에는 신중한 태도를 지키고 있다. 이에 일본 식품의 안전검사 강화와 같이 북한 방사능 유입 의혹에도 빠른 해명과 대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1일 자유아시아방송 보도에 따르면 미국 내 북한 분석가 제이콥 보글이 "북한 평산 우라늄 공장에서 유출된 방사능이 한반도 서해안에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의혹에 대해 우리 정보당국은 "단순 오수일 가능성도 있고 우라늄 폐기물이 아니라 다른 공장 폐기물일 가능성도"며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성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건강을 위해 이달 23일부터 일본산 17개 품목의 안전검사 강화에 대해 알렸다. 식약처는 최근 5년간 방사능이 미량 나타나 반송된 품목에 대해서는 더욱 철저하게 검사할 것을 예정했다. 북한 방사능 유입이 아직 의혹에 그치고 있으나 이와 관련한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도 뚜렷한 입장을 보이지 않아 문제가 될 전망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국민건강 증진을 위해서라면 일본산 방사능 오염 식품에 대한 검사를 강화한 것처럼 북한 방사능 유입 의혹에도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야 할 필요성을 지적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