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 04 | 25
11.8℃
코스피 2,675.75 52.73(2.01%)
코스닥 862.23 16.79(1.99%)
USD$ 1377.5 1.5
EUR€ 1472.5 0.1
JPY¥ 888.3 -0.5
CNY¥ 189.4 -0.1
BTC 93,470,000 2,588,000(-2.69%)
ETH 4,562,000 80,000(-1.72%)
XRP 774.6 25.6(-3.2%)
BCH 702,000 34,400(-4.67%)
EOS 1,201 19(-1.56%)
  • 공유

  • 인쇄

  • 텍스트 축소
  • 확대
  • url
    복사

현대엘리베이터 “2028년 첨단 유지관리 서비스 ‘미리’ 10만대로 확대”

  • 송고 2024.02.23 16:37 | 수정 2024.02.23 16:38
  • EBN 천진영 기자 (cjy@ebn.co.kr)

론칭 8개월 만에 2만5천대 돌파

하반기 글로벌 시장 진출 추진

현대엘리베이터 고객케어센터(HCCC) 전경. [제공=현대엘리베이터]

현대엘리베이터 고객케어센터(HCCC) 전경. [제공=현대엘리베이터]

현대엘리베이터는 작년 6월 출시한 유지관리 서비스 ‘미리(MIRI)’가 8개월 만에 2만5000대를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향후 연간 2만대 이상 추가 계약을 통해 오는 2028년까지 미리 적용 현장을 10만대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특히 올 하반기에는 해외 시장에서도 서비스를 론칭하고 글로벌 사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서비스 론칭 초반 미리는 호텔과 리조트, 행정타운, 고급 아파트 단지 등 대형 현장을 중심으로 도입됐다. 현재 원룸 건물, 소형 빌딩, 다세대 주택 등에서도 속속 적용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미리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및 빅데이터, 로봇 연동 기술이 적용됐다. ▲부품 수명 측정 ▲고장 탐지 및 분류 ▲고장 전 탐지 경보 서비스를 통해 고장으로 인한 운행 정지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 점이 특장점이다. 스마트폰 앱과 온라인 포털 사이트를 통해 관리자에게 엘리베이터 현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줘 유지관리 효율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확장성도 갖췄다. 지능형 영상·음성 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엘리베이터 내 응급 및 이상 상황 발생 시 관리자나 고객센터에 알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한 ‘미리 뷰’와 시리, 빅스비 등 인공지능 비서 시스템을 통해 원격 호출을 가능케 한 ‘미리 콜’, 빌딩관리시스템(BMS), 배달 로봇 연동 등이 대표 시스템이다.


아파트 공동현관 출입문과 연동한 승강기 호출 서비스(원패스) 개발 기업인 ‘참깨연구소’ 최낙헌 PO(Product Owner)는 “각 아파트별 승강기 감시반 환경, 관리 주체 등의 변수로 현장에 별도의 서버를 구축해도 시행착오가 발생하는 데, 현대엘리베이터는 국내 업계에서는 유일하게 API를 기반으로 엘리베이터를 연동해 타사와 달리 개별 서버 구축이 필요 없다”며 “신축 아파트의 대부분이 원패스가 설치되는 추세인 만큼 향후 시장점유율 및 서비스 품질 유지에서 경쟁력을 갖췄다”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황

코스피

코스닥

환율

KOSPI 2,675.75 52.73(2.01)

코인시세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비트코인캐시

이오스

시세제공

업비트

04.25 05:59

93,470,000

▼ 2,588,000 (2.69%)

빗썸

04.25 05:59

93,322,000

▼ 2,517,000 (2.63%)

등락률 : 24시간 기준 (단위: 원)

서울미디어홀딩스

패밀리미디어 실시간 뉴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