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 04 | 25
11.8℃
코스피 2,675.75 52.73(2.01%)
코스닥 862.23 16.79(1.99%)
USD$ 1378.0 2.0
EUR€ 1474.2 1.7
JPY¥ 887.0 -1.8
CNY¥ 189.5 -0.0
BTC 93,219,000 2,751,000(-2.87%)
ETH 4,549,000 94,000(-2.02%)
XRP 761.6 27.1(-3.44%)
BCH 692,500 38,100(-5.21%)
EOS 1,191 21(-1.73%)
  • 공유

  • 인쇄

  • 텍스트 축소
  • 확대
  • url
    복사

ELS 손해규모에 금융위 “상반기 만기 10조 중 5조 손실”

  • 송고 2024.02.23 19:12 | 수정 2024.02.23 19:13
  • EBN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부동산PF ‘늑장정리’ 지적에 “심리 악화 예방 차원”

“PF사업 중 부실한 경우는 알게 모르게 정리되고 있어”

김주현 금융위원장[제공=연합]

김주현 금융위원장[제공=연합]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3일 홍콩H지수(항셍중국기업지수) 기초 주가연계증권(ELS) 대규모 손실에 대해 올해 상반기 만기 도래분 10조원 중 5조원가량은 손실이 날 것으로 관측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의원이 ‘올해 상반기 만기가 도래하는 ELS가 약 10조원 정도인데 반 정도인 5조원은 부실이 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느냐’고 묻자 ”추세에 따라 다르지만 반 정도 손해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금융감독원에서 (피해 관련) 1차 조사를 한 번 나갔고 2차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라면서 ”민원 사항에 대해 별도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정리가 늦어진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어려운 상황에서 심리까지 한꺼번에 불안해지면 정상적인 것까지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어 굉장히 민감한 상황“이라며 ”심리가 악화하는 것을 막기 위한 차원“이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언론에서 보도가 많이 되지 않았지만 PF사업 중 부실한 경우는 알게 모르게 정리되고 있고, 이번에 태영과 관련해서도 부동산PF의 여러 제도 개선 방안을 내부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황

코스피

코스닥

환율

KOSPI 2,675.75 52.73(2.01)

코인시세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비트코인캐시

이오스

시세제공

업비트

04.25 08:02

93,219,000

▼ 2,751,000 (2.87%)

빗썸

04.25 08:02

93,024,000

▼ 2,920,000 (3.04%)

코빗

04.25 08:02

93,166,000

▼ 2,736,000 (2.85%)

등락률 : 24시간 기준 (단위: 원)

서울미디어홀딩스

패밀리미디어 실시간 뉴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